예전 자취 원룸에서

작성자 정보

  • 운명적인바보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7068484345999.jpg


30초에 지방 소도시에서 자취생활을 1년 한 적이 있었는데요.
혼자 외지에 살다보니, 간간히 여자생각날땐 다방 레지 불러서 커피 한잔 마시고 팁 조금 주고 가슴 주무르는 정도로 해소하곤 했습니다. 가슴 안되는 애들은 그냥 애들 앞에서 자위하면서 얼굴보기 정도..

그러던 어느날 성욕이 너무나도 솟아오르던 날이 있었습니다. 정말 아무나랑 바로 하고 싶더군요.
왕성한 성욕 탓에 자위도 하기 싫더군요. 시시해서.

그렇게 방 안에 있는데, 마침 주인집 아주머니가 오셨어요. 공과금 문제로 뭔가 얘기 전해주려 왔는데..
아줌마랑 잠시 눈을 맞췄습니다. 아줌마랑 너무 하고 싶더군요. 아줌마도 눈치챘을까요.. 아무래도 여자들은 육감이 빠르니깐.. 눈맞췄을때 묘한 기분이 흘렀습니다. 매우 편하게 해주는 스타일의 유부녀 였는데, 고등학교 학부모인 조신한 주부라서 전혀 섹은 상상할 수 없는 뭐 그런 분위기였습니다.

한동안은 그 날 묘한 느낌이 잊혀지지 않았습니다.
그러다... 1-2주쯤 되서 아줌마가 제 방에 다른 일로 방문을 하게 되었네요. 낮시간이라서 남편, 아이도 모두 없는 시간이었어요.
원룸이었는데 서스럼없이 현관에서 신발을 벗고 제 방으로 들어와 얘기하는 모습에 그날의 성욕이 다시 발끈했습니다.
거의 발기 본능에 휩싸여 용기낸 것 같네요.
커피한잔 하시고 가겠냐고 했죠.
평소에도 서스럼없이 매너있게 마주치던 사이라서
분위기 자연스러웠네요.
커피 타 드리니 아줌마는 제 침대에 걸터 앉고 저는 책상 의자에 앉아서 얘기.
제방에 식탁이 없었습니다.

자취생활 불편한거 없냐 얘기 한 3분 했나
커피 다드셔서 컵을 제가 받는데 의도적으로 아줌마 손가락에 닿게 포갰습니다. 다가가고 싶단 걸 눈치챘을 듯 싶네요. 그거말곤 달리 시도할게 없어서...

도저히 그냥 보내면 끝일 것 같아서 그냥 말해버렸네요. 아주 조그맣고 부드러운 어투로 "저 키스해보고 싶다고.."

그 말 듣더니 얼굴이 빨개지면서 가만히 서있더라고요. 왠지 내가 리드하는 분위기..
손 끝을 살짝 잡았더니 그대로 있길래 입술을 천천히 얼굴 쪽으로 향했죠. 역시 가만히 있더군요. 말없이

됐다 싶어서 딥키스를 했습니다. 입술이 살짝 열리더군요. 키스만 한 2-3분은 한 것 같습니다.
천천히 침대로 몸을 뉘이게 해드렸죠.
저는 아줌마 위에 누워 키스했고 여전히 수동적으로 내게 맡기는 아줌마..

못참겠어서 엉덩이를 주무르고 허벅지를 쓰다듬고
긴 치마를 올리고 팬티를 확 벗겨버렸습니다.
아줌마 얼굴이 터질듯 빨개져서 거부는 전혀 없고
아줌마 가슴이 쿵쿵 뛰는 박동만 마구 느껴졌어요.

삽입하면서 밖에다 하겠다고 말하고 열심히 피스톤질 했습니다. 그제서야 저를 꽉 껴안더군여.
정상위 피스톤에만 집중했네요. 뭔가 다양한 체위할 거는 상상도 못하고. 아줌마랑 피스톤하는 자체만으로도 신기하고 너무 흥분되서 다른거 할 겨를도 없었습니다.

아줌마 막 크게 신음 나올라는거 피스톤 속도 늦춰 조절하고 키스로 입막고.. 배꼽 위에 시원하게 사정했습니다.

둘다 옷 입고.. 커피한잔 하겠냐고 하니 괜찮다고 하더군요. 아줌마 나갈때... 고맙다고 했죠.
그랬더니 아줌마가 별말 없이 살짝 웃더군요.

한동안은 그 아줌마랑 하고싶은 생각 종종 났는데
또 시도하기가 좀 껄끄럽더군요.
주변의 눈도 의식되고.. 그래서 한번더 아줌마가
제방에 방문할 기회가 있었는데,
그땐 살짝 키스만 하고 헤어졌습니다.
그리곤 이사갔네요. 몇 개월 후에 제가..

아줌마가 주말부부였다면 자주 했었겠죠.
아무튼 지금 생각해도 흥분되는 몇 안되는 기억이었네요. 따뜻했던 질 속 느낌, 작지도 크지도 않던 부드러운 질 크기.. 그 느낌.
그 후로 그렇게 성욕 넘쳐 흥분되던 날은 거의 몇 없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0,511 / 6 페이지
  • 외사촌여동생 자취방에서 한창 즐기던 시절...(3
    등록자 이남쓰
    등록일 05.24 조회 96

    분류 : 사촌여동생 나이 : 20대후반 직업 : 회사원 성격 : 착하고 잘웃음.. 간만에 여동생 어렸을때 몸 보니까 옛날생각 많이 나네요.. 첫…

  • 숙모랑
    등록자 kkddddddd
    등록일 05.24 조회 415

    분류 : 외숙모 나이 : 40중 직업 : 피아노선생 성격 : 음탕함 3년전 가정불화로 외로워하시던 숙모와 썰입니다.. 삼촌이 대구 사셔서 명절아…

  • 여친의 친구이자 친한 동생의 여친 따먹었습니다
    등록자 공지사내
    등록일 05.24 조회 364

    분류 : 여친의친구 나이 : 22살 직업 : 학생 성격 : 4차원, 똘끼충만 여친 베프중에 똘끼 심한 4차원 여자 후배(가명으로 유미라고 부를게…

  • 돌싱 이모와 될듯말듯 섹스까진 안되네요.
    등록자 흰여우
    등록일 05.24 조회 180

    정말 오랫동안 이모를 좋아했습니다. 내맘 알면서도 모르는척하는 이모가 짜증나기도 하고 그냥 자기를 성욕의 대상으로만 여긴다고 생각하는걸 바꿔보고…

  • 애인아닌 친구아닌 섹파아닌 너
    등록자 빅모스44
    등록일 05.24 조회 394

    분류 : 친구여친 나이 : 30대 후반 직업 : 경리 성격 : 솔찍함 꽤오랫동안 애인도 아니고 친구도 아니고 섹파도아닌 이상 애매모호한 관계를 …

  • 이모 가터벨트요
    등록자 뎀벨
    등록일 05.24 조회 180

    분류 : 속옷인증 나이 : 50대초반 직업 : 슈퍼운영 성격 : 평범함 이모랑 가까이 살아서 어릴적부터 자주 놀러가고 그랬는데 이모는 이혼하셔서…

  • 우리 엄마를 어찌해야 하나요
    등록자 티라미수
    등록일 05.24 조회 212

    분류 : 엄마 나이 : 40후반 직업 : 당구장 운영 성격 : 털털함 우리 엄마는 4년전쯤 딴놈이랑 붙어먹다가 아버지 한테 들켜서 이혼했습니다.…

  • 예전 형님집 형수속옷
    등록자 마지하
    등록일 05.24 조회 90

    분류 : 형수 나이 : 40중반 직업 : 주부 성격 : 온순함 예전 글 한번 올린적이 있죠 형수팬티로 같이 일하는 형님집에서 한달에 한번씩 주말…